뭘 이런걸..

Posted
Filed under Tech/안녕리눅스
드디어 주말을 이용하여 막바지 package freeze, 및 distupdate 작업을 마쳤다. 이제 sync 되는 것만 기다리면 된다.

주말에 안놀아 준다며 상당한 눈빛 attack 을 가하던 마누라님과 아들네미의 압박을 맞으며..



1.2 의 코드명 Oh my babe 는 아들네미를 향한 탄성이다. 원래는 영화의 대사에서 따 올려고 했으나, 종우놈이 새로운 Packages System 의 코드를 거의 코딩이 완료되는 순간 전원 switch 를 눌러 다 날려 버린 공로를 생각해서 붙여준 것이다. 솔직히 oh my babe 가 아니라.. on my god 이라고 하는 것이 더 어울리겠지만..

어쨌든 1.2 는 릴리즈 되었다.
2005/07/25 03:50 2005/07/25 03:50
정현태

헉,,, 이런 사연이 있었는 줄은... ㅎㅎㅎ

Posted
Filed under Tech/안녕리눅스
아는 사람은 알겠지만, AnNyung LInux 의 개발은 VMWare 에서 이루어 졌다. 즉, 어느 배포본 보다 VMWare 를 잘 지원한다는 얘기와 같다.

AnNyung 1.0 은 VMWare 3.02 에서 개발 되었는데, 현재 AnNyung 1.2 는 VMWare 5.0 에서 테스트를 하고 있다.

요지는.. VMWare 가 참 똑똑해 졌다는 것이다. 정말 반가운 기능 2가지는..

1. PXE booting
AnNyung 1.2 의 PXE booting 지원은 다른 사람의 서버를 빌려서 했었다. 그런데.. VMWare 에서 지원할 줄이야 ^^;

2. Framebuffer 지원



AnNyung 은 hanio-fb 패치를 지원하여 콘솔에서 한글을 지원한다. VMWare 에서의 테스트에서 가장 짜증나는 것이 Frame buffer 를 지원하지 않아 한글이 깨져서 나오다는 점이었는데.. 이제 깨끗하게 나온다.

어찌 기쁜일이 아닌가 ^^;
2005/07/24 02:35 2005/07/24 02:35
831jsh

vmware tools 설치는 어떻게 해결할 수 있나요?

김정균

안녕리눅스에서는 vmware tools 설치를 할 필요가 없습니다. vmware tools 에서 지원하는 것들과 안녕과는 전혀 연관성이 없거든요.

Posted
Filed under Tech/안녕리눅스
1.1 R4 로 발표를 하려다가 1.2 minor update 로 방향을 선회한다.

이번주에 1.1 R4 를 발표를 하려고 했지만, gcc 업데이트를 시도하며 1.2 업데이트를 생각한다.

대략 1.2 의 새 특징은..

  1. kernel 2.4.31 update (完)
  2. Installer SATA support (完)
  3. gcc 3.4.3 update
  4. 1.x Last Release


1.5 정도로 kernel 2.6 을 지원하려고 했으나, 그 시간에 2.0 을 만드는 것이 낳다는 판단으로 1.x 에서의 커널 2.6 지원은 포기함. :-)
2005/07/15 14:49 2005/07/15 14:49
김정균

음.. libstdc 의 의존성이 너무 많아 gcc 3.4 로 올리는 것은 포기해야 할 것 같다. 아무래도 1.1 R4 로 가야 하나? 머리 아프군..

Posted
Filed under Tech/안녕리눅스
이런.. 젠장 또 헛짓거리를 시작하고 말았다.

5월 까지 1.x 에 커널 2.6 을 올리는 테스트를 하려고 했는데.. 왜 샛길로 빠져서 JSBoard 에 손을 대어 버렸단 말인가.. 오호 통재라 T.T



JSboard 에 PostgreSQL 과 sqlite 가 지원이 될지도 모르겠다. 뭐 하다가 그만 둘 수도 있지만.. --;
2005/05/10 04:21 2005/05/10 04:21
김정균

대략 postgresql / sqlite / mysqli 까지 개발 죵료. :-)

language pack system 을 완전히 갈아 엎었고, database 호환 시스템 도입하고.. 앞으로 theme 를 새로운 포맷으로 변경을 하고, 문서 작업을 하면 끝....

2.1 로 fork 를 할까??

Posted
Filed under Tech/안녕리눅스
안녕 리눅스 2.0 개발에 들어간지 어언 1달 정도가 되어간다. 배포본 작업을 하면서 느끼는 점은.. whitebox 나 CentOS 의 개발이 어떠한 식으로 이루어 지는지 참 궁금하다. (아니 부럽기도 하다.)

배포본 작업은 개발 machine 이 꽤 많이 필요하다. 이전 버전의 업데이트를 위한 machine 이 1대씩 있어야 하고, 새로운 버전 개발을 위한 서버도 따로 독립적으로 필요하다.

결국 이런 문제에 하나하나 부ㅤ딫힐 때 마다 좌절은 커진다.

안녕 리눅스는 실제 Vmware 3.0 에서 개발되어진 배포본이다. 하지만 이것도 한계가 있다. glibc 나 kernel 을 빌드하기 위해서 2-3 일을 기다려야 한다. 즉, 작업의 진행이 아주 드뎌지는 원인 제공이 된다. 그렇다고 최신 사양으로 서버 제공해 주세요 한다고 해 줄 업체도 거의 없을 것 같다. 그냥 서버 돌리기 위한 것이라면, 좀 철지난 장비 지원해 주세요 하면 되지만.. 개발을 위한 장비를 구한다는 것이.. 아직 배가 부른 건가? (아니면 하기 싫은 거겠지.. --)

점점.. 내가 이 일을 왜 하고 있는지에 대한 반감이 생긴다.
2005/03/02 15:47 2005/03/02 15:47
Posted
Filed under Tech/안녕리눅스
대체 커널 보안 버그는 왜 패치를 찾을 수가 없는지..

커널 보안 버그만 나오면.. 내가 왜 배포판을 만들었는지 후회가 된다. 젠장 보안버그 소식만 있지 패치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고.. 그렇다고 kernel source rpm 을 풀어서 본다고 찾기도 힘들고..

커널쪽 개발자나 보안버그 리포팅 하는 사람들은 전부 변태가 아닌가 싶다.. 정말이지..

귀찮아..
하기 싫어.. 으..
2005/01/07 18:03 2005/01/07 18:03
Posted
Filed under Tech/안녕리눅스
Packages system 을 새로 써야 겠다. 좀만 고쳐 보려고 노력했는데.. 쉽지가 않다. 상호 의존성 문제는 해결을 했는데.. 버전 의존성을 해결할 수 있는 길이 없다.

결국에는 재작성.. 으.. 이거 쓰는데 엄청 머리아픈데.. 해야 하나..
2005/01/07 18:01 2005/01/07 18:01